뉴스레터

제목

아빠에겐 자녀와의 추억을! 엄마에겐 자신만의 시간을!

작성자
일생활균형재단
작성일
2018-12-10
조회
135
썸네일
내용

아빠에겐 자녀와의 추억을! 엄마에겐 자신만의 시간을!


일생활균형재단, 경상남도 맞벌이 부부에게 힐링시간 마련해



일생활균형재단은 지난 12월 8일(토) 경상남도 여성가족관련 행사 지원사업인 ‘일·쉼동체’를 성황리에 마쳤다.


‘일·쉼동체’는 경상남도에서 일과 육아로 지친 맞벌이 부부의 일·생활균형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여성가족관련 행사이다.

 

올해 처음 선보인 일·쉼동체는 평소 직장으로 인해 자녀와 시간을 보내기 힘들거나, 본인만을 위한 시간을 내기 힘들었던 일하는 엄마·아빠에게 ‘시간’을 선물한다는 취지로 진행되어, 신청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일·쉼동체’는 경상남도에 거주중인 맞벌이 부부(총 40가족)가 참여하여, 서로를 위한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아빠는 온전히 자녀와 둘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엄마는 남편과 자녀 케어 없이 오롯이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되었다.

 

먼저, 아빠와 자녀의 추억 만들기 프로그램인 ‘아빠, 오늘 우리 키자니아 가요’는 엄마 없이 자녀와 시간을 보내면서 둘만의 추억을 만들 수 있게 마련되었는데, 오프닝 행사로 엄마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상장만들기’코너와 아내에게 마음을 전하는 ‘편지쓰기’코너를 마련해 자녀 케어로 힘들었을 엄마이자, 아내에게 감사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진행되었다. 이후 메인이벤트인 ‘키자니아 직업 체험’코너가 이어져 참여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참여자는 “아빠, 오늘 우리 키자니아 가요 프로그램으로 모처럼 자녀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서 너무 좋았다. 특히, 자녀와 시간을 보내면서 아내에게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게 되어, 이런 프로그램을 마련해준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온전히 엄마 혼자만의 힐링 시간을 보내도록 마련된 프로그램인 ‘엄마들의 소확행’은 12월 8일 하루는 오롯이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가질 수 있게 꾸며져, 참여자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한 참여자는 “덕분에 오랜만에 혼자서 아이들 걱정없이 지냈다, 맛있는 음식도 먹고, 커피 한잔의 여유도 즐기고, 모처럼 나만의 시간을 가진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또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쉼동체’는 경상남도 주최, 일생활균형재단 주관으로 진행되는 행사이다. 일생활균형재단은 내년에도 일하는 엄마·아빠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 및 프로그램 등을 계획 중이다.

문의는 일생활균형재단(051-731-1820)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