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뉴스레터

직장인 상사 동료와 소통장애 79% ‘효율적 소통을 위한 조직문화 개선 필요’

BY일생활균형재단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직장 내에서 소통장애를 겪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직장 내 소통’을 주제로 직장인과 알바생 2860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79.1%, 알바생 61.0%가 ‘직장 내 소통장애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근로자들이 소통에 장애를 겪는 대상(복수응답)으로는 사장님 등 회사임원(39.6%)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상사(36.9%) ▲고객(30.4%) ▲동료(23.9%) ▲거래처 및 협력사 등 회사 외부 조직(15.9%) ▲타 부서 직원(13.4%) 등의 순이었다.

응답군별로는 알바생들은 ‘고객'(43.5%)을 가장 소통하기 어려운 대상으로 꼽은 반면 직장인들은 ‘상사'(41.5%)와의 소통장애를 호소하는 목소리가 가장 많았다.소통장애를 느낀 이유(복수응답)를 살펴보면 55.0%의 응답자가 ‘상대방의 말은 듣지 않고 자기 말만 하는 탓’에 소통에 장애가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알아들은 줄 알았는데 이후에 아무 것도 반영되거나 바뀌지 않아서'(39.7%), ‘내 말을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아서'(36.8%), ‘영혼 없는 리액션 때문에'(26.9%), ‘나만 말하고 상대는 대답이나 반응이 없어서'(19.2%), ‘요점을 비껴 겉도는 대화 탓에'(16.6%), ‘정체 불명의 신조어나 외국어를 남발하는 이상한 어휘 사용 때문에'(14.3%) 등의 의견도 있었다.

또 근로자의 42.1%가 ‘소통단절이 근로 의욕을 꺾는다'(알바생 44.0%·직장인 39.8%)고 밝혔다. 상대방과 소통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는 ‘공감능력'(28.4%)이 1위로 꼽혔다.

근로자들이 직장 내 소통을 위해 기울이는 노력(복수응답)에는 ▲’평소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어준다'(74.4%) ▲’적절한 호응으로 상대방의 이야기에 장단을 맞춰준다'(57.7%) ▲’충분한 공감을 표시한다'(35.6%) ▲’대화할 때 눈을 맞추고 표정을 관리한다'(31.6%) 등으로 나타났다.